강원

검색
닫기

강원도 정치권, 초고압 송전탑 건설 저지 동참

0

- +

강원도를 관통하는 동해안∼신가평 간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 건설계획을 둘러싼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치권도 비판에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성명을 통해 "강원도에는 이미 5,063기의 송전탑이 설치되어 있고 추가 설치될 260기 이상의 송전탑은 과연 환경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아서 건설을 강행하고자 하는 것인지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 환경보호를 외치던 환경부의 이중적 태도 역시 실망스러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도 "전자파 발생으로 환경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 건강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초고압 송전탑도 강원도는 334기로 전국 시·도 중 최다보유 상황"이라며 "언제까지 강원도민이 희생만 하고 살아야 한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도당은 "강원도민과 협의도 없이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는 강원도 관통 고압 송전선로 건설을 강력히 반대하며 건설사업의 백지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강원도의회도 오는 24일 동해안~신가평 간 송전선로 건설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18일 영월, 정선, 평창, 횡성, 홍천 등 5개 지역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로 꾸려진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는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선로 계획 백지화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송전선로 건설 사업은 400여개의 송전탑을 건설하는 반민주적이고 반환경적인 국토파괴사업"이라며 "밀양과 청도를 경험하고도 우리 사회 최대의 갈등 현안인 송전탑을 독단적으로 밀어붙이는 한전과 이를 올바르게 이끌지 못하는 정부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 앞서 최문순 지사와 면담을 가졌으며 최 지사도 한전에 강력한 입장 제시 등 주민 권리를 지킬 수 있게 돕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